?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3일 만에 온통대전 400억 원 발행, 지역경제 회복에 제대로 한 몫

 

 

 

 

대전시는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11월 한 달간 대전 전역에서 추진하는 온통세일 첫날 무려 180억 원의 온통대전이 발행됐다고 5일 밝혔다.

 

정부의 코리아세일페스타와 연계하는 온통세일은 111일부터 30일까지 한 달간 진행되며, 최대 25% 혜택과 다양한 소비촉진 경품이벤트를 제공한다.

 

대전시에 따르면 온통세일 시작 3일 만에 온통대전 발행액이 400억 원을 넘어섰고, 특히 첫날 1일은 일요일임에도 불구하고 180억 원이 발행되는 등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발행된 온통대전은 지역 내 소비만 가능하기 때문에 지역경제 회복에 한 몫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 소상공인 전용 온라인몰인 온통대전몰의 반응도 뜨겁다.

 

112일부터 선착순 1,000명에게 지급되는 반값 쿠폰 이벤트 등 파격적인 소비촉진 이벤트를 준비한 온통대전몰의 2일간 매출액이 2,700만 원이 넘었으며, 가입자 수 또한 1,000명 이상 늘어났다.

 

또한 시는 111일부터 서구를 시작으로 온통대전 1만 원 이상 사용자 중 추첨을 통해 1만 원 온통대전을 지급하는 자치구별 소비촉진 릴레이를 진행하고 있다.

 

500, 15,000명이 혜택을 보게 되는 이번 이벤트는 온통대전을 사용하기만 해도 자동응모가 돼 경품 당첨 문자를 받는 시민들에게 코로나 19로 힘든 일상 속 작은 행운을 주고 있다.

 

이와 마찬가지로, 11월 중 토, 일요일에 시내 1,000여 개 플러스할인가맹점을 이용하는 사용자 중 일 50명을 추첨해 3만 원의 온통대전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플러스할인가맹점은 온통대전을 사용자에게 자체적으로 5%이상 할인해주는 가맹점으로 가맹점 목록은 온통대전앱에서 할인가맹점 아이콘을 클릭하면 확인할 수 있다.

 

대전시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 온통세일이 코로나19로 힘든 시민과 소상공인분들에게 작지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온통세일 기간 중 준비한 기획들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온통대전 이용에 소외되는 분이 없도록 적극적인 홍보와 정책기능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시가 준비한 다양한 온통세일 소비촉진 이벤트의 자세한 사항은 온통대전 앱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